미 플로리다서 12층 아파트 붕괴…사망자 1명 발생(종합)

작성일
2021-06-24
조회수
33
작성자
admin
미 플로리다서 12층 아파트 붕괴…사망자 1명 발생(종합)
"10명 사상" 언론보도도 나와…"천둥소리 같은 굉음 들려"
1981년 건설 콘도형 고급아파트…호실 130개 넘어



(서울=연합뉴스) 이재영 기자 = 미국 플로리다주(州)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24일(현지시간) 오전 2시께 12층 아파트 일부가 붕괴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.
붕괴 당시 아파트에 몇 명이 있었는지와 사상자 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.
다만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경찰은 트위터로 1명이 사망했다고 확인했다.
찰스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도 NBC 방송에 "2명이 (구조돼)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그중 한 명이 사망선고를 받았다"고 말했다.
버켓 시장은 "아파트 내 꽤 많은 사람이 있었던 것 같다"고 덧붙였다.
지역방송 CBS4는 최소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병원에 이송됐다고 전했다.
이 방송은 관계자를 인용해 10세 소년이 구조됐다고도 설명했다.

이날 붕괴한 아파트는 해변과 가까운 곳에 있는 콘도미니엄 형태로 1981년 건설됐고, 호실은 136개로 알려졌다.
마이애미헤럴드에 따르면 침실이 3개인 162㎡ 크기의 호실이 지난 17일 71만 달러(약 8억원)에 거래됐고, 지난달 11일에는 침실 4개짜리 418㎡ 규모의 펜트하우스가 288만 달러(약 32억6천만원)에 팔리는 등 고급아파트에 속한다.
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.
붕괴 건물 바로 옆 아파트에 사는 피오렐라 테렌치 플로리다국제대 조교수는 뉴욕타임스(NYT)에 "굉음이 들려 천둥이 치는 줄 알았다"면서 "그러나 이후 사이렌 소리가 들렸고 밖으로 나와보니 먼지가 가득했다"고 말했다.
소방당국은 80여팀을 투입해 수색·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.
현재 폭우를 동반한 폭풍이 마이애미 쪽으로 접근하고 있어 구조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.

jylee24@yna.co.kr
(끝)


(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)
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 평가 통계보기